에밀리 블런트。 맥스무비

맥스무비

에밀리 블런트

엣지 오브 투모로우의 에밀리 블런트 Emily Blunt 안녕하세요 또래의 이런저런 세상이야기입니다. 얼마전 죽어야만 더 강해지는 남자의 이야기라는 독특하고 차별화된 스토리로 '인셉션'의 톰 크루즈 버전으로 불리며 화제를 모으고 있는 영화 '엣지 오브 투모로우'가 본 포스터를 공개하며 화제를 모았습니다. 죽었다 다시 깨어날 때마다 강해지는 역활을 위해 톰 크루즈는 본체 무게만 무려 40킬로그램에 스나이퍼라이플과 미사일런쳐 등의 무기까지 더하면 총 50킬로그램에 달하는 일명 '멕소슈트'라는 전투슈트를 입고 액션을 선보이는데요. 오늘은 새로운 여전사의 탄생을 예고하며 톰 크루즈만큼이나 기대를 모으고 있는 엣지 오브 투모로우의 에밀리 블런트 Emily Blunt 에 대해서 알아보겠습니다. : 시즌 10, 엣지 오브 투모로우, 인투 더 우즈 등 에밀리 블런트 Emily Blunt 는 의 메릴 스트립의 비서 역활로 강한 인상을 남겼는데요. 기존의 이쁘기만 한 다른 여배우들과는 달리 그녀는 그녀만의 특별한 매력을 지니고 있습니다. 악마같은 편집장보다 더 표독스러운 선배 비서로 주인공 앤 해 서웨이를 괴롭히는 밉상 캐릭터였지만 에밀리 블런트는 캐릭터에 판타지뿐만아니라, 현실감을 불어넣 으며 관객들이 악역에 동질감과 함께 애정까지 느끼게 만들었습니다. 또한 에서는 싱글대디, 스티브 카렐을 좋아하는 똑똑한 줄 알았지만 천방지축인 소개팅녀로 맹활약합니다. 에서 에밀리 블런트는 까칠하고 게으르며 불 같은 성격으로 툭하면 일하다 짤리는 백수 역활을 맡았습니다. 언니 '에이미 아담스'가 창업한 청소대행업체에서 억지로 일하게 되지만, 청소하다 발견한 물건들을 죽음을 모르는 사람들에게 전달하기위해 고군분투하는 모습을 보여주기도 합니다. 까칠한 그녀이기 때문에 이런 모습이 더 감동적이긴 하지만, 청소하다말고 큰 사고를 내서 언니 에이미 아담스에게는 계속 악마같은 동생으로 비춰지는 모습이 코믹하게 보여집니다. 를 제작한 마틴 소콜세지 감독과 그레이엄 킹이 제작하는 영화 의 주연을 맡아 18세에 왕위에 오르는 빅토리아 여왕을 연기했습니다. 에서는 늑대 인간의 마음을 흔드는 아름답고 매혹적인 여인으로 출연하여 위험한 매력을 선보였습니다. 의 새로운 악당 역의 유력 후보로 오르기도 했던 그녀는 가까운 미래, 외계 종족과의 전쟁에 나갔다가 죽음을 맞이한 후 다시 죽기 전의 시간으로 깨어나는 오늘에 갇힌 주인공이 반복되는 전쟁으로 죽어야만 더 강해지는 액션 블록버스터, 로 돌아왔습니다. 엣지 오브 투모로우의 에밀리 블런트 Emily Blunt 는 미국 인기 TV 시리즈 에 출연하는 연인 존 크래신스키와 2년반 교제끝에 2010년 7월 웨딩마치를 올렸습니다. 블런트는 에서 공연하 앤 해서웨이의 소개로 크래신스키를 만나 2008년 1월부터 본격적인 데이트를 했는데요. 두 사람은 2009년 MTV의 '가장 잘 어울리는 한쌍' 중 하나로 선정될 만큼 주위의 부러움을 사기도 했습니다. 존 크래신스키는 10만달러를 호가하는 '닐 레인'의 3캐럿 다이아몬드 반지로 에밀리 블런트에게 프로포즈를 했으며, 혼례는 이탈리아 밀라노 근교의 코모 호수에 있는 조지 클루니의 호화별장에서 비공개로 거행되었다고 합니다. 더할 나위없이 멋진 식을 올리고 누구보다 행복한 결혼 생활을 하고 있는 엣지 오브 투모로우의 에밀리 블런트 Emily Blunt. 변호사 아버지와 연극배우 어머니 사이의 4남매 가운데 둘째로 태어난 그녀는 8살 때부터 심하게 말을 더듬어 고생하였다고 합니다. 그러다 12살 때 학교 선생님이 "남과 다른 목소리로 뭔가 연기해 보라"는 충고를 받고 열심히 북부 영어 사투리로 말하면서 말더듬이를 고쳤습니다. 이런 경험에서 에밀리 블런트는 다른 사람의 인생을 연기해 보겠다는 결심을 하고 배우의 길로 들어섰다고 합니다. 아픔을 딛고 일어선 경험이 있기에 그녀가 지금의 자리에 있지 않을까 생각해 봅니다. 우아한 외모에 빼어난 연기력으로 헐리우드 대세 여배우 반열에 오른 에밀리 블런트의 변신을 기대하며 '엣지 오브 투모로우의 에밀리 블런트 Emily Blunt ' 포스팅을 마치겠습니다.

次の

에밀리 블런트

에밀리 블런트

사진 속 배우 에밀리 블런트는 영화 '헌츠맨: 윈터스 워'의 아이스 퀸 역과 사뭇 다른 러블리한 미소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사랑스러운 눈빛과 아름다운 미소는 보는 이들의 마음을 푸근하게 만들었다. 영화 '헌츠맨: 윈터스 워'의 배우 에밀리 블런트는 1983년생으로 2000년부터 연극무대를 시작으로 데뷔해 각종 TV 무비, 미니시리즈, TV 시리즈, 극장영화를 포함한 다양한 작품들에도 출연하며 연기경험을 쌓았다. 그녀는 지난 2004년 영화 '사랑이 찾아온 여름'으로 가장 촉망받는 신인에게 주어지는 Evening Standard British Film Award 최우수신인상을 거머쥐었고, 2005년에 TV 무비로 나온 작품인 '기디온의 딸'을 통해서 골든글로브 시상식에서 TV 여우조연상을 받았다. 또한 에밀리 블런트는 지난 2006년에 3억 2천만 달러가 넘는 흥행 성적을 올린 '악마는 프라다를 입는다'에서 조연 에밀리 찰튼 역으로 출연해 ALFS Award 런던 비평가 협회상 으로부터 올해의 영국여우조연상을 받기도 하는 등 다양한 시상식들에서 여러 분야의 상들을 받아왔다. 2012년에는 SF 영화 '루퍼'에 히로인 역으로 출연하여 브루스 윌리스, 조셉 고든레빗과 호흡을 맞췄다. 역시 평단의 찬사를 받으며 흥행에 성공했다. 2014년에는 '엣지 오브 투모로우'에 출연해 베테랑 여전사 리타 브라타스키 역을 맡았으며, 함께 출연한 톰 크루즈의 상대역으로 호연을 펼쳤다. 영화 '헌츠맨: 윈터스 워'에서 아이스 퀸 역을 맡아 강렬한 연기력을 선보였던 배우 에밀리 블런트가 러블리한 매력을 드러냈다. 2015년에는 '시카리오: 암살자의 도시'에 주인공 케이트 메이서 역으로 출연해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2016년 '헌츠맨: 윈터스 워'에는 이블퀸의 자매인 아이스 퀸으로 출연해 폭넓은 연기력을 과시했다. 2018년 '콰이어트 플레이스'에 주연으로 출연했다. 남편 존 크래신스키가 감독 겸 배우인 작품인데, 실제와 마찬가지로 부부사이로 출연. 고통을 참는 연기와 출산 연기로 호평을 받았다. 영화 '헌츠맨: 윈터스 워' 감독 세딕 니콜라스 트로얀 는 절대 권력을 차지하려는 두 여왕의 대결로 인해 얼어붙은 세상을 구해낼 헌츠맨들의 운명적 전쟁을 그린 작품이다. 얼어붙은 세상, 절대악이 깨어난다. 세상을 지배하려는 아이스 퀸 에밀리 블런트 분 은 죽은 언니 이블 퀸 샤를리즈 테론 분 의 거울을 차지하기 위해 최강의 군대 '헌츠맨'을 불러모은다. 가장 뛰어난 헌츠맨이었던 에릭 크리스 헴스워스 분 은 아이스 퀸으로부터 세상을 구하기 위해 먼저 거울을 찾아 나선다. 그러다 죽은 줄 알았던 연인 사라 제시카 차스테인 분 를 우연히 만나게 되지만 사라는 에릭을 배신하고 아이스 퀸에게 거울을 바친다. 마침내 아이스 퀸은 거울의 힘으로 세상을 지배하려 하지만, 통제 불가능한 강력한 힘은 절대악 이블 퀸을 부활시켜 버린다. 거울을 차지하기 위한 피할 수 없는 전쟁이 시작된다. 한편, 영화 '헌츠맨: 윈터스 워'는 네이버 영화 기준 관람객 7. 53점, 기자-평론가 4. 95점, 네티즌 7. 61점을 받았다. 지난 2016년 4월13일 개봉된 영화 '헌츠맨: 윈터스 워'는 44만4927명의 관객을 동원했다. 런닝타임은 113분이고, 12세 관람가이다.

次の

엣지 오브 투모로우 줄거리 결말 해석 원작 뜻

에밀리 블런트

화목한 가정을 이룬 커플, 에밀리 블런트 - 존 크래신스키. 에밀리 블런트는 영화 '악마는 프라다를 입는다'에서 '에밀리 찰튼'역으로 잘 알려진 배우. 세련되고 도시적인 이미지 뿐만 아니라 '댄 인 러브', '울프맨', '엣지 오브 투모로우' 등 다양한 역할을 소화하며 좋은 필모그래피를 쌓아가고 있어요. 그녀의 남편인 존 크래신스키도 배우이자 감독으로, 드라마 '오피스'의 '짐 핼퍼트'역으로 인지도를 얻었습니다. 그는 2018년 영화 '콰이어트 플레이스'의 감독이자 배우로 출연하여 아내인 에밀리 블런트와 부부 역할을 맡아 흥행에 성공하며 좋은 평을 받고 있어요. 화목한 가정을 이루며 함께 좋은 필모그래피를 쌓고 있는, 에밀리 블런트와 존 크래신스키의 커플룩을 살펴보도록 해요. 캐주얼하면서도 세련된 느낌의 에밀리 블런트와 존 크래신스키 커플룩. 에밀리 블런트는 캐주얼하면서도 여성스러운 의상을 즐겨입는데요, 저지 티셔츠나 원피스, 스키니진 등으로 편안한 데일리 룩을 완성하며 공식석상에서는 와이트 팬츠, 하이힐 등으로 좀 더 포멀한 룩을 완성해요. 존 크래신스키 역시 일상적인 데일리룩은 기본 티셔츠와 청바지, 모자 등으로 캐주얼한 룩을 완성하지만 좀 더 공식적인 자리에서는 댄디한 자켓이나 니트 아이템 등으로 캐주얼하면서도 포멀한 코디를 합니다. 캐주얼과 포멀함을 넘나드는 에밀리 블런트 - 존 크래신스키의 커플룩을 참고해보세요. the source of images: www. pinterest. com.

次の